홈 > 고창종합병원   
 
박진수 pjinsu1324@nate.com
[] 필리핀 등 동남아 여행 시 지카 감염 주의 당부 [2018-02-22 17:00:22]




필리핀 등 동남아 여행 시 지카 감염 주의 당부


◇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8명 중 동남아 여행자 22명(79%), 중남미 여행자 6명(21%)
◇ 환자 발생이 감소하나 해외 일부 국가에서 여전히 위험성 존재
◇ 해외여행 계획 시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가 확인 및 예방수칙 준수 당부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16년 2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국내 유입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8명의 역학조사 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붙임1 참조)하고, 해외여행 계획 시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가를 확인하고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

* 질병관리본부 발간 「주간 건강과 질병」 제11권 제8호(2월 22일 발행) 게재
** 2016년 1월 29일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을 법정감염병으로 지정

□ 2016년 2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국내 유입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8명 중 22명(79%)이 동남아 여행자(필리핀 9명, 베트남 6명, 태국 5명, 몰디브 2명)였고, 나머지 6명(21%)이 중남미 여행자(브라질, 도미니카(공), 과테말라, 푸에르토리코, 볼리비아, 쿠바 각 1명)였다.

○ 남자 19명(68%), 여자 9명(32%)이고 임신부는 없었으며, 연령대는 20대 8명, 30대 11명, 40대 4명, 50대 4명, 60대 1명으로 30대에서 감염자가 가장 많았다.

○ 주요 임상증상은 발진 27명(100%), 근육통 19명(70%), 발열 15명(56%), 관절통 10명(37%), 결막충혈 8명(30%)이라고 밝혔다.

* 무증상자 1명을 제외한 유증상자 27명의 주요 임상증상이며,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8명은 현재 모두 양호한 상태임

□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외국 발생 동향을 분석한 결과를 다음과 같이 밝혔다.

○ 동남아시아 지역 환자 발생이 산발적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건기(1~6월)에 접어들면서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해당 지역에서 산발적 감염사례가 유입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하였다.

○ ’17년 8월 이후 중남미 지역의 환자발생은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 모기에 의한 감염 외에도 성접촉, 수혈, 모자간 수직감염, 실험실 등을 통해서도 감염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환자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소두증 및 길랭-바레증후군이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밝혔다.

□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cdc.go.kr) 및 모바일 홈페이지(http://m.cdc.go.kr)를 통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가 현황을 확인할 것을 당부하였다.

○ 또한,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 여행객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고, 여행 후에도 남녀 모두 6개월간 임신을 연기하며, 금욕하거나 콘돔을 사용하는 등 예방수칙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

* 산부인과 방문 전에 지카바이러스 검사가 가능한지 사전 확인 필요 출처 : 질병관리본부 http://www.cdc.go.kr/CDC/notice/CdcKrIntro0201.jsp?menuIds=HOME001-MNU1154-MNU0005-MNU0011&fid=21&q_type=&q_value=&cid=78922&pageNum=
20180222165811.jpg
20180222165759.jpg
댓글쓰기
이전/다음글
이전글 학생들의 신학기 학교생활 시작, 인플루엔자·수두·유행... 박진수 2018-03-02 203
다음글 미세먼지 범부처 프로젝트 2018 시행계획 수립 박진수 2018-01-30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