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병원 장례식장
 
 

[장례상식]

부음(訃音) 과 부고(訃告)
* 부음(訃音) : 친척, 친지에게 사망사실을 간결하게 알리는 것으로 인터넷전송 신문의 사회면에 기재하는 것.
* 부고(訃告) : 친척, 친지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에게 사망사실과 장례전반에 대해 알리는 것으로 인터넷전송 신문광고란에 게재하는 것.

임종(臨終)
가족이나 가까운 혈족이 운명할 때 곁에서 지켜보는 것을 임종(臨終) 이라 하며 임종(臨終)이 가까워지면 병자가 평소에 입던 옷 중에서 흰색이나 면옷 엷은 색의 깨끗한 옷을 갈아 입히고, 임종하실 때가 되었다고 판단되면 가족 되는 분들이 병자 몸의 기혈을 잘 통하게 해 주므로 써 병자가 운명한 이후에도 병자의 몸이 빨리 경직되지 않는다. 병자의 유언이 있으면 침착한 마음으로 기록하거나 녹음해 둔다. 병자가 이 세상을 떠나기 전에 가장 보고 싶어하는 친족 친지가 있으면 속히 연락하고 임종순간을 지켜볼 수 있도록 기다려야 한다. 병자가 숨을 거두면, 먼저 눈을 곱게 감도록 쓸어내라고 몸을 반듯하게 한 다음, 손과 발을 매만져 가지런히 한다. 머리는 약간 높게 괴고, 소독된 솜을 코와 귀를 막는다. 그리고 얼굴과 발끝까지 흰 천으로 덮고 병풍으로 가린다.

[장례예절]

[ 가까운 친지가 상을 당하였을 경우 ]
가까운 친척 친지 가운데서 상을 당해 연락이 오면, 신속히 상가에 가서 상제를 도와 장의준비를 함께 의논한다. 가까운 사이라도 복장을 바르게 하고 영위에 분향 재배하며, 상주에게 정중한 태도로 예절을 표현 한다.

[ 조문객의 옷차림 ]
(주의 : 빨강 노랑등 띄어나는 색상의옷을 입어서는 않된다)
(1) 남성
검정 색 양복이 원칙이다. 감색이나 회색도 실례가 되지 않는다. 와이셔츠는 반드시 흰색으로 넥타이, 양말, 구두는 검정 색으로 한다..
(2) 여성
검정 색 상의에 검정 색 스커트를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하다. 검정 색 구두에 무늬가 없는 검정 색 양말이 좋다. 그밖에 장갑이나 핸드백도 검정 색으로 통일시키고, 또한 되도록 색채화장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조문시기 ]
초상의 연락을 듣고 즉시 달려가서 도와 주어야 하는 처지가 아닌 사람은 상가에서 아직 조문객을 맞을 준비가 안되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성복을 끝내기를 기다려 문상하는 것이 예의이다. 스스럼 없는 사이라면 염습이나 입관을 마친 때도 괜찮다.

[ 조문 가서 삼가 할 일 ]
장례 진행에 불편을 주는 행위는 말아야한다. 반가운 친구나 친지를 만나더라도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지 말고 낮은 소리로 조심스럽게 말하고 조문이 끝난 뒤 밖에서 이야기 하도록 한다. 고인의 사망 원인, 경위 등을 유족에게 상세하게 묻지 않는다.

[ 조문절차 ]
*외투는 밖에서 벗어 든다.
*상제에게 목례
*영정 앞에 무릎 꿇고 분향
*향나무를 깎은 나무 향이면 왼손을 오른손 목에 바치고 오른손 엄지와 검지를 이용한다.
* 만수 향과 같이 만들어진 향(선 향 : 線香)이면 하나나 둘을 집어 성냥불이나 촛불에 붙인 다음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던가 왼손을 가볍게 흔들어 끈 다음 두 손으로 향로에 꽂는다 선 향은 하나로 충분하며, 여러 개일 경우 모아서 불을 끄더라도 꽂을 때는 하나씩 꽂아야 한다.
* 영정에 재배하고 한 걸음 물러서서 상제에게 절을 하며, 인사말을 한다.

[ 인사말 ]
(가)상제의 부모인 경우 : "상사에 얼마나 애통하십니까", "친환(親患)으로 그토록 초민(焦悶) 하시더니 이렇게 상을 당하시어 얼마나 망극하십니까","환 중이시라는 소식을 듣고도 찾아 뵙지 못하여 죄송하기 짝이 없습니다" "그토록 효성을 다하셨는데도 춘추가 높으셔서 인지 회춘을 못하시고 일을 당하셔서 더욱 애통 하시겠습니다." "망극한 일을 당하셔서 어떻게 말씀 드려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망극(罔極)이란 말은 부모상(父母喪)에만 쓰임
(나)상제의 아내인 경우 : "위로할 말씀이 없습니다" "옛말에 고분지통(叩盆之痛)이라 했는데 얼마나 섭섭 하십니까"
*고분지통(叩盆之痛) : 아내가 죽었을 때 물동이를 두드리며 슬퍼했다는 장자(莊子)의 고사에서 나온 말. 고분지통(鼓盆之痛) 이라고도 함. - 叩 : 두드릴 고
(다)상제의 남편인 경우 : "상사에 어떻게 말씀 어쭐지 모르겠습니다""천붕지통(天崩之痛)에 슬픔이 오죽하십니까." "하늘이 무너진다는 말씀이 있는데, 얼마나 애통하십니까."
*천붕지통(天崩之痛) : 하늘이 무너지는 듯한 아픔이라는 뜻으로 "남편이 죽은 슬픔"을 이르는 말
(라)상제의 형제인 경우 : "백씨(伯氏) 상을 당하셔서 얼마나 비감 하십니까", "할반지통(割半之痛)이 오죽하시겠습니까"
*할반지통(割半之痛) : 몸의 절반을 베어내는 아픔이란 뜻으로 그 "형제자매가 죽은 슬픔"을 이르는 말
*백씨(伯氏) : 남의 맏형의 존댓말
*중씨(仲氏) : 남의 둘째 형의 높임말
*계씨(季氏) : 남의 사내 아우에 대한 높임말
(마)자녀가 죽었을 때 그 부모에게 : "얼마나 상심하십니까" ,"참척(慘慽)을 보셔서 얼마나 마음이 아프십니까" ,"참경(慘景)을 당하시어 얼마나 비통하십니"
*참척(慘慽) : 자손이 부모나 조부모에 앞서 죽은 일
*참경(慘景) : 끔찍하고 참혹한 광경

[ 조장(弔狀)·조전(弔電) ]
불가피한 사정으로 문상을 갈 수 없을 때에는 편지(弔狀)이나 조전(弔電)을 보낸다. 부고(訃告)를 냈는데도 문상을 오지 않았거나 조장 또는 조전조차 보내오지 않은 사람과는 평생동안 말도 않고 대면도 하지 않는 것이 예전의 풍습이다.

[ 조위금(弔慰金) 전달 ]
(가) 조위금 봉투에는 초상의 경우 '부의(賻儀)'라 쓰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며 그밖에 '근조(謹弔)', '조의(弔 儀)', '전의(奠儀)', '향촉대(香燭臺)'라고 쓰기도 한다.
(나) 조위금 봉투 안에는 단자(單子)를 쓴다. 단자란 부조하는 물건의 수량이나 이름을 적은 종이를 말한다. 단자란 흰종이에 쓰는데 단자를 접을 때 세로로 세번정도 접고 아래에 1cm정도를 가로로 접어 올리며 가능하면 조의(弔儀) 문구나 이름 등이 접히지 않도록 한다.
(다) 부조하는 물목이 돈일 경우에는 단자에 '금 ○○원'이라 쓴다. 영수증을 쓰듯이 '일금 ○○원정'으로 쓰지 않도록 한다. 부조 물목이 돈이 아닐 경우 '금 ○○원' 대신 '광목 ○필' '백지 ○○권'으로 기재한다.
(라) 부조하는 사람의 이름 뒤에는 아무것도 쓰지 않아도 되지만 '근정(謹呈), 또는 '근상(謹上)'이라고 쓰기도 한다.
(마) 단자의 마지막 부분에 '○○댁(宅) 호상소 입납(護喪所入納)'이나 '○상가(喪家) 호상소 귀중'과 같이 쓰기도 하나 요즘은 호상 소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쓰지 않아도 무방하다.
(바) 집안에 따라서는 별도로 조의금을 접수하지 않고 함(函)을 비치하여 조의금을 받기도 한다.
[ 종교적 차이 ] 자기가 집안 풍습이나 신봉하는 종교가 다르더라도 조상을 갔을 경우 해당 상가의 가풍에 따라 주는 것이 좋다.

[ 조문 받는 예절 ]
* 조객 맞을 준비
* 상중에는 출입 객이 많으므로 방이나 거실의 작은 세간들을 치워, 되도록 넓은 공간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 벽에 걸린 화려한 그림이나 장식들을 떼어낸다.
* 신발장을 정리하여 조객들이 신발을 넣고 뺄 수 있도록 한다.
* 겨울에는 현관에 외투걸이를 준비해 둔다.
* 조객의 접대
* 상제는 근신하고 애도하는 자세로 영 좌가 마련되어 있는 방에서 조객을 맞이한다.
* 문상을 하는 사람이 말로써 문상하지 않는 것이 가장 모범이듯이, 문상을 받는 상주 역시 문상객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상주는 죄인이므로 말을 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굳이 말을 한다면 '고맙습니다. 또는 '드릴(올릴) 말씀이 없습니다.'하여 문상을 와 준 사람에게 고마움을 표하면 된다.
* 상제는 영좌를 모신 방을 지켜야 함으로 조객을 일일이 죄송하지 않아도 된다.
* 간단한 음료 및 음식물을 대접한다.
*** 참고 : 문상(問喪) 상가에서 가서 죽은 이에게 예를 올리고 유족을 위로하는 것을 보통 문상(問喪)이라고 하고 '조문(弔問)', '조상(弔喪)'이라고 한다. 요즘은 이 말들을 구분하지 않고 쓰고 있다.
*** 본래의 뜻 ***
- 조상(弔喪) : 죽은 이에게 예를 표하는 것
- 조문(弔問) : 상주에게 인사하는 것
- 조상·조문은 부모상 또는 승중상, 남편상에만 썼음
- 조위(弔慰)·위문(慰問) : 아내상, 형제상, 자녀상, 을 당한 사람들을 위로하는 것 많은 사람들이 문상을 가서 어떤 위로의 말을 해야 하는지를 몰라 망설인다. 실제 문상의 말은 문상객과 상주의 나이, 평소의 친소관계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하다. 문상을 가고 고인에게 재배하고, 상주에게 절한 후 아무말도 하지 않고 물러나오는 것이 일반적이며 또는 예의에 맞다. 상을 당한 사람을 가장 극진히 위로해야 할 자리이지만, 그 어떤 말도 상을 당한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아무 말도 안 하는 것이 더욱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것이 된다. 그러나 굳이 말을 해야 할 상황이라면, '삼가조의를 표합니다.', '얼마나 슬프십니까?' 또는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가 좋다

[ 장례후의 인사와 뒷처리 ]
장례를 치루는 동안 애써주신 호상과 친지들이 돌아가실 때에는 감사의 인사를 드리도록 합니다. 호상을 맡아주신 분에게는 나중에 댁으로 찾아가서 인사 드리는 것이 예의이며,문상을 다녀간 조객들에게는 감사의 인사장을 엽서 정도의 크기로 종이에 인쇄를 해서 횐 봉투에 넣어 보냅니다.